[‘거시경제’ 탐구생활]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지수, PCE



📚CoinSignal365 ‘거시경제’ 탐구생활


 -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지수, PCE - 


미국 상무부 산하 경제분석국(BEA)이 미국 국민의 전월 및 전년 소비를 조사해 매달 말 발표하는데 그것이 바로 ‘개인소비지출’(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 이하 PCE)입니다


이 PCE는 가계와 민간 비영리 기관들이 상품 및 서비스에 낸 모든 비용을 합친 것으로 당국은 이 지표를 통해 특정 기간 동안 국민이 얼마나 지출했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일반 PCE 물가지수에서 가격 변동성이 큰 에너지 및 식료품 부문을 제외한 것이 ‘근원 PCE’로 연준이 기준금리를 결정할 때 우선 참고하는 지수입니다


위에서 보듯이 현재 PCE 물가지수는 전년대비 ‘22년 3월 5.4%를 정점으로 하락추세에 있고 전월대비 지속 증가세(+)입니다


이는 국민이 전년도보다 소비를 줄였지만, 올해에 한해선 꾸준히 소비를 늘리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미국 경제의 마지막 보루인 ‘소비’가 꺾이기 전까지 연준은 빠르게 인플레이션 상승세를 꺾고 경기침체 우려를 잠재워야합니다. 


과연 소비가 크게 둔화되어 시장에 추가적으로 충격이 오기전에 연준은 물가를 잡을수 있을지,, 


‘22년 하반기 통화정책이 매우 중요한 이유입니다.


출처


——


📚CoinSignal365 Exploring ‘Macroeconomic'


 - Fed's preferred inflation index, PCE -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s Bureau of Economic Analysis(BEA) examines the consumption of the American people in the previous month and the previous year and announces it at the end of each month, which is 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PCE)


This PCE is a combination of all the costs that households and private nonprofit organizations have paid for their products and services, which allows authorities to see how much people have spent over a given period of time


Excluding the energy and food sectors with high price volatility in headline PCE index is core PCE, which the Fed first refers to when determining its federal funds rate


Currently, the PCE price index is on the decline, peaking at 5.4% in March 2022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is continuously increasing(+)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This means that the people have reduced consumpti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ut they have been steadily increasing consumption this year. 


Until consumption, the last bastion of the current U.S. economy, is dampened, the Fed must quickly beat inflation and quell fears of a recession. 


Will the Fed be able to control inflation before consumption shrinks significantly and further shocks the market? Time will tell.

 

댓글 쓰기

0 댓글